유영이 12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 동계유스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아 키드’ 유영(16·과천중)이 한국 피겨스케이팅 사상 최초의 동계유스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2012년에 출범해 올해로 3회째를 맞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관의 청소년 국제제전이다.

유영은 14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 동계유스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11점과 예술점수(PCS) 67.38점을 합산한 총점 140.49점을 기록했다. 지난 12일 쇼트프로그램에서 작성한 73.51점을 포함한 최종 점수 214.00점으로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

유영은 은·동메달을 차지한 러시아 선수들을 비교적 큰 점수 차이로 따돌렸다. 2위 크세니아 시니치나는 200.03점, 3위 안나 플로로바(이상 러시아)는 187.72점을 각각 기록했다. 최종 점수에서 유영과 시니치나의 격차는 14점에 가까웠다.

유영은 가장 먼저 시도한 고난도 기술 트리플 악셀(3회전 반 점프)을 완벽하게 구사해 수행점수(GOE) 1.26점을 얻고 출발했다. 이어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과 트리플 루프를 연달아 클린 처리했다.

가산점 구간의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에서 마지막 점프를 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으로 다소 미흡하게 소화했지만, 트리플 플립과 더블 악셀을 연달아 성공시킨 뒤 플라잉 카멜 스핀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유영은 대한체육회를 통해 “경기 전에 다소 긴장했다. 대회가 아닌 연습이라고 생각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게 많은 도움이 됐다“며 ”국내대회를 끝내고 쉼 없이 왔다. 결과가 좋아 기쁘다. 계속 지켜봐 주고 응원해 주는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언급하며 “가능하다면 베이징에서 쿼드(4회전) 점프를 뛰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는 포부도 밝혔다.

유영은 지난 3~5일 경기도 의정부에서 열린 제74회 전국 남녀 피겨 종합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해 2020년도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이제 동계유스올림픽 금메달을 기세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메이저 대회로 이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유영이 출전할 ISU 4대륙선수권대회는 다음달 서울에서, 세계선수권대회는 3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개막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