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소설가 공지영씨가 최근 해킹으로 불법 유출된 배우 주진모씨의 문자 내용을 언급하며 “강경대응하라”고 촉구했다.

공씨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성명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며 “강경대응 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솔직히 불법유출이라 언급하고 싶지 않았는데, 애써 올라간 성공과 부의 끝이 고작! 한국사이버성폭력센터 강경대응 해주세요”라고 썼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주씨의 휴대전화에서 해킹해 불법으로 얻은 문자 내용이 올라왔다. 모델, 쇼호스트, 일본 모델, 미스코리아, 여성 연예인 등과 술자리 등을 즐긴 것으로 추정되는 내용이었다. 여성의 외모와 몸매를 품평하는 모습도 보였다. 성매매 의혹도 불거졌다.

소속사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보도를 자제해달라”며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는 관련 내용을 어떠한 경로라도 재배포하거나 가공 후 유포할 경우 강력하게 법적인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사성은여성을 향한 각종 품평질과 성 착취 문화가 너무나 당연한 것으로 여겨진다”며 “주진모씨 그러나 세상이 바뀌었다. 잘난 남성 톱배우니까 커리어에는 지장이 없으리라고 믿고 싶겠지만 여자들은 더이상 그런 일을 허락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생활은 용인될 수 없다는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고 있다”며 “당신들이 누려온 더러운 성 착취 문화와 그것을 가능케 한 젠더권력은 당신의 지위와 함께 해체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