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시가 하천 배수문에 원격제어시스템을 구축한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국토교통부의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사업’ 선도 사업지구로 선정됐다.

이번 선도사업 지구로 선정됨에 따라 경주시는 정부로부터 27억원의 사업비를 받아 청사 내 재난상황실에 스마트기술이 접목된 원격자동개폐시스템을 구축한다.

그동안 국가하천인 형산강에 설치된 31곳의 배수문을 사람이 직접 하천 수위 높이를 확인하고 배수문 개·폐를 관리해 왔다.

시는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적용으로 실시간 수위 모니터링과 자동화로 효율적인 홍수관리 및 인명·재산피해를 크게 경감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태풍 및 집중호우 등 홍수 발생 시 배수시설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지금보다 신속하게 대응 할 수 있어 시민의 안전과 재산 보호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