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학교 의료원 유희석 원장(왼쪽)과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복심으로 알려진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이 이국종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을 응원했다.

김 전 대변인은 1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이 이 센터장에게 욕설을 했다는 MBC ‘뉴스데스크’ 보도를 공유하며 “지난해 국회 안정행정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했던 이 교수님의 발언이 마음에 걸렸다. 침울하고 힘없이 ‘여기까지인가 보다’라며 의기소침하던 이 교수님의 심정을 이제야 알 것 같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환자의 생명권과 응급의료현장의 시스템 개선을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는 한 사람에게 감사와 보상은 고사하고 쌍욕 세례를 퍼붓는 병원장의 갑질 행태가 참으로 유감스럽다. 한국을 떠날 분은 이 교수가 아니라 유 원장이다. 이 교수님 힘내십시오!!”라고 했다.

mbc 캡쳐

MBC ‘뉴스데스크’는 이날 유 원장이 이 교수에게 욕설하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녹음파일에 따르면 유 원장은 이 교수를 향해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라며 욕설을 한다. 문제가 된 녹음파일은 최근이 아닌 수년 전 외상센터와 병원 내 다른 과와의 협진 문제를 두고 유 원장과 이 교수가 나눈 대화 일부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교수는 MBC에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나는 것까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병원에서는 저만 가만히 있으면 조용하다고 하더라. 제가 틀렸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며 “한국은 원래 그렇게 하는 나라가 아닌데…”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지난달 15일부터 해군사관학교 생도 등과 함께 태평양 횡단 항해 해군훈련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준규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