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작가(왼쪽)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공지영 작가가 설전을 주고 받았다.

공 작가는 14일 페이스북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한 진 전 교수의 발언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며 “‪가까운 자리에 있던 분들의 전언에 의하면 이분이 평소에도 불안하고 힘들다고 한다. 이분 친구들이 좀 케어해드렸으면 좋겠다. 진심이다 ㅠㅠ”라는 글을 남겼다.

진 전 교수는 공 작가의 발언을 되받아쳤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공지영씨, 유튜브 그만 보시고, 트위터 그만하시라. 동네 마을회관에라도 좀 다녀라. 말벗이 생기면 증상이 한결 호전될 거다”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글을 하나 더 올리면서 공 작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는 “공 작가가 허언증이 심해졌다. 외로움이 사무쳐서 헛것이 보이나 보다”라며 “나와 ‘가까운 자리에 있다’는 그 사람들, 대체 누군가. 나도 궁금하다. 어느 놈들이 감히 나랑 가깝다고 사칭하고 다니나. 공지영씨 소설 속 인물들 같은데, 소설과 현실은 구별하시라”라고 퍼부었다.

그러면서 “만나는 사람은 고교 동창생들뿐. 지난달, 강남에서 즐겁게 술 잘 먹고 헤어지고, 2월 초에 같이 강원도 놀러 가기로 했는데, 뭔 불안감”이라며 “이 분, 보자 보자 하니 남의 사생활의 영역까지 거론하는데, 넘어서는 안 될 선이란 게 있는 거다. 저러다 다른 것도 보자고 할까 봐 겁난다”며 글을 맺었다.

공 작가의 진 전 교수 공격은 처음이 아니다. 공 작가는 지난해 9월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진 전 교수를 향해 “오늘 그의 기사를 봤다. 사람들이 뭐라하는데 속으로 쉴드를 치려다가 문득 생각했다”며 “X자당으로 갈 수도 있겠구나, 돈하고 권력주면... 마음으로 그를 보내는데 마음이 슬프다”고 했다.

공 작가는 지난해 11월에도 조 전 장관과 그의 지지자들을 비판한 진 전 교수의 언론 인터뷰를 공유하며 “이 정도면 감히 ‘타락이다’라고 말할 수 있겠다. 박해받는 자 코스프레까지 이른 일그러진 지식인의 초상”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인터뷰에서 자신을 공격한 공 작가를 향해 “왜 그런 식으로 스스로 파멸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준규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