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가격 원상 회복 시점은 언제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대답이 불가능하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일부 고가 주택의 문제라고 하더라도 지나치게 높은 주택 가격은 정말 많은 국민에게 상실감을 준다”면서 “그런 문제를 반드시 잡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해달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너무 이례적으로 가격이 오른 지역 아파트에 대해 가격을 안정화 하는 정도로 만족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 지역은 서민들이 납득하기 어렵고 위화감을 느낄 만큼 급격히 상승한 곳이 있는데, 이런 지역들은 가격이 원상회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번 (12·16) 대책이 9억원 이상 고가 주택과 다주택이 초점이었다”라며 “9억원 이하 주택쪽으로 가격이 오르는 풍선효과가 생기거나 부동산 매매 수요가 전세수요로 바뀌면서 전세값이 오르는 등 다른 효과가 생기는지 예의주시하고 언제든 보완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