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한 철강 공장에서 유압기를 수리하던 40대 작업자가 기계에 끼여 숨졌다.

14일 부산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3시 28분쯤 부산 남구 감만동에 있는 한 철강공장에서 유압기 누수 수리 작업을 진행하던 A(48)씨 등이 압착기 기계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가 기계에 끼여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함께 작업하던 B(37)씨도 오른쪽 골반에 타박상을 입었다.

경찰 조사에서 현장 관계자들은 실린더 유압기 누유 수리를 진행하던 중 유압이 손실되면서 유압기가 갑자기 내려와 사고를 당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안전 책임자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