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인 보건의료노조 인부천지역본부 본부장(오른쪽 두번째)과 임수철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소장(가운데) 등이 13일 협약을 체결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제공

보건의료노조 인·부천지역본부(본부장 원종인)와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이사장 양준호 인천대 교수)가 병원 내에서 의무적으로 실시하는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적극 추진하기위해 13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식에는 원종인 보건의료노조 인·부천지역본부 본부장과 임수철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소장 등 양 기관 관계자 4명이 참석했다.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은 올 1월부터 공공기관에서 의무적으로 시행해야 하는 교육이다. 또 50인 이상 민간사업장에서도 직원들에게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는 지난해 10월 22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장애인 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제52의3 제1항 및 같은 법 시행규칙 제4조의 3 제3항에 따라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기관으로 지정(제2019-200호)됐다.

보건의료노조 인·부천지역본부 소속 노조 및 병원에서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요청할 경우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는 강사를 보내 교육을 하게 되며, 교육비는 무료(강사비는 고용노동부가 지원)이다. 강사단의 대표는 한금주 인천장애인정보화협회 회장이 맡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