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석탄화력발전 감축을 주장해온 이소영 변호사(34)를 14일 총선 인재로 영입했다.

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후·환경·에너지 분야 전문가인 이 변호사를 소개했다. 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여덟 번째로 영입한 인사다. 환경 분야 전문가로는 첫 영입이다.

이 변호사는 부산에서 태어나 경기도 안양 백영고와 성균관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2009년 사법시험(51회)에 합격해 2012년 사법연수원(41기)을 수료한 뒤 김앤장에 입사했다. 김앤장에서 기업 대상 환경 관련 법률분야 자문 업무를 맡았다.

이 변호사는 2016년 김앤장에서 나와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을 설립해 부대표로 활동했다. 기후솔루션에서는 석탄발전에 대한 공적기금 투자를 규제해야 한다는 일명 ‘석탄금융’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석탄화력발전소와 온실가스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석탄을 채굴 및 사용하는 기업에 자금 투자를 하지 말 것을 촉구하는 캠페인이다.

이 변호사와 기후솔루션은 국민연금 등 국내 공적 금융기관의 석탄발전 투자 현황을 조사한 ‘석탄금융 보고서’를 출간해 이 분야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이 변호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기후환경회의’ 내 저감위원회 간사로 활동하며 겨울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도입을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변호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환경·에너지 분야 전문가로서 환경법과 에너지법을 잘 아는 법률가로서 온실가스를 줄이고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정책을 직접 만들고 추진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민주당 의원들과 일할 때 가장 일이 잘 되고 말이 통했다. 환경정책과 관련해 실질적 변화를 만들 수 있는 정당은 민주당뿐”이라며 “국회에서 실질적으로 과감한 변화를 만들어내는 일을 직접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환경은 보수나 진보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30년 만에 좋은 후배를 만난 느낌이다. 기후 위기에 대처하는 것은 인류 전체의 생존이 걸린 일이고, 미세먼지 해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성환 대표 비서실장은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일각에서 거론되는 이세돌 9단 영입설에 대해 “추천한 이야기를 들은 적은 있지만 내부적으로 검토됐는지는 잘 모른다”면서 “물리적으로 영입 인재를 설 전에 다 발표하기는 쉽지 않다. 영입인재는 10명이 좀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16일 여성전문가로 알려진 9호 영입인재를 발표한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