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씨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2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직원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 재판에서 현직 운전기사와 경비원이 “이씨가 다른 사람에게 욕설하고 폭행하는 것을 본 적 없다”고 말했다.

경비원 권모씨와 운전기사 박모씨는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씨의 상습특수상해 등 혐의 사건 공판에 이씨 측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들은 “사모님의 성격이 약간 급하신 편이지만 다른 사람에게 욕설을 하거나 폭행하는 것은 본 적 없다”고 증언했다.

권씨는 “피고인이 증인을 야단칠 때 욕설도 하냐”는 이씨 변호인 질문에 “성격이 급한 편이시라 고함을 친 적은 있어도 욕 먹은 적은 없다”고 답했다. 이씨가 다른 경비원에게 물건을 던지거나 폭행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도 “저는 본 적 없다”고 했다.

박모씨 역시 “운전 중 피고인으로부터 폭언·폭행이 있었냐”는 질문에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언론에 나온 장면 같은 건 한 번도 겪지 않았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3월 2일 이씨 측이 신청한 남은 증인들에 대한 신문을 진행한 후 검찰의 구형과 이씨의 최후변론까지 듣기로 했다.

이씨는 2011년 11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운전기사 등 9명에게 22차례에 걸쳐 소리를 지르며 욕하거나 손으로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는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에서 출입문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비원에게 전지가위를 던지고, 구기동 도로에서 차에 물건을 싣지 않았다며 운전기사를 발로 차 다치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딸인 조현민(36)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로 공분이 일던 2018년 4월 인천 하얏트호텔 증축공사 현장에서 서류를 집어 던지고 직원의 등을 밀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수사 끝에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도 기소돼 지난해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