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잠금해제’ 두고 충돌한 美 정부와 애플

펜서콜라 총격 사건 용의자 정보 제공 두고 의견차


미국 플로리다 펜서콜라 해군 항공기지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의 아이폰 잠금해제를 두고 미국 정부와 애플이 충돌했다.

정부가 애플이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는다고 비판하자, 애플은 필요한 정보는 모두 제공했다며 맞섰다. 단 갈등의 핵심인 잠금해제에 대해선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범인의 휴대폰 잠금 해제 등에 애플이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바 장관은 “우리는 (애플에) 총격범의 아이폰을 (잠금) 해제하는 것을 도와달라고 요청했다”며 “지금까지 애플은 어떤 실질적인 도움도 우리에게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바 장관은 “우리는 애플과 다른 IT 기업들에 우리가 미국인들의 생명을 더 잘 지키고 미래의 공격을 방지할 해법을 찾도록 도와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법무부의 주장을 반박했다.

애플은 로이터통신에 보낸 입장문에서 “조사관들이 요구하는 모든 정보를 제공했다”고 반박했다.

애플은 FBI의 첫 번째 요청이 6일에 있었고, 8일에야 두 번째 아이폰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부연했다. 또 FBI가 최근에야 추가적인 기술적 도움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애플은 아이폰의 잠금 해제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지 않고 있다는 바 장관의 핵심 주장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애플은 2016년에도 비슷한 문제로 FBI와 충돌한 바 있다. 당시 법무부는 14명의 생명을 앗아간 샌버다니노 총기 난사 범인의 아이폰에 접근하도록 해달라며 애플을 상대로 소송을 내기도 했다.

FBI나 각국 정부의 정보·수사 기관들은 테러리즘 같은 범죄에 대처하기 위해 사적 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반면 애플은 기기 한 대의 보안을 뚫을 경우 애플의 모든 제품 보안이 위태로워진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수사기관을 위해 예외적으로 만든 백도어가 해커나 범죄자들에게 악용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