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이 요구하고 있는 호르무즈해협 경비연합체 파병 문제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나타내면서 “현실적인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파병 여부에 대해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호르무즈 파병 문제는 여러 가지 복잡한 문제들이 얽혀 있다”며 “가장 중요하게 여겨야 할 것은 현지에 진출해 있는 우리 기업과 교민의 안전 문제일 테고, 원유 수급이나 에너지 수송 문제도 관심을 가져야 할 대상”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미동맹 및 이란과의 외교 관계도 주요 고려 사항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체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현실적 방안을 찾아 나가겠다”고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회담하기 위해 전날 출국한 강경화 장관도 “(파병에 관한) 미국 측의 생각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정부에서는 미국이 주도하는 경비연합체에 참여하는 방식보다는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임무 수행 중인 청해부대를 이동 배치해 독자활동을 벌이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선 “아직도 거리(한·미 간 입장 차)가 많이 있지만, 점점 서로 이해의 폭이 넓어지고 간격도 좁혀지고 있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 타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일 관계를 빠르게 개선해야 한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할 책임이 있는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 매각을 통한 현금화가 이뤄지는 데 시간적 여유가 있지 않기 때문에 한·일 간 대화가 더 속도 있게 촉진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일본 기업 자산 매각이 현실화되면 양국 간 갈등 해결이 더욱 어려워지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최근 강제징용 피해자 단체와 한·일 시민단체가 제안한 ‘공동협의체’에 한국 정부가 참여할 의향이 있다면서 일본 정부를 향해 “일본도 해법을 제시하면서 한국과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