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연합뉴스

대학 강의 중 “위안부는 일종의 매춘”이라고 발언해 시민단체로부터 고소를 당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4개월 만에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

1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명예훼손 등의 혐의를 받는 류 교수를 전날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류 교수는 지난해 9월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도중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직접적인 피해자는 일본 정부가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를 실추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인 정의기억연대와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은 류 교수가 역사를 왜곡하고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했다며 고소했다. 당시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의 질문에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물어 성희롱 논란이 일기도 했다.

경찰은 전날 류 교수를 상대로 수업 도중 문제의 발언을 한 의도 등을 중점적으로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진술 내용 등은 수사가 진행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