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민은 오늘도 악플러와 싸운다… “자신을 사랑하라”

가수 박지민. 박지민 인스타그램 캡쳐

가수 박지민이 성희롱 악플러를 겨냥한 듯한 당당한 메시지를 공개해 팬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박지민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Don’t care what shape, just love the way u are(어떤 모양이든 상관하지 말고 당신을 사랑하라)”라는 짧은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박지민 인스타그램 캡쳐

공개된 사진에서는 여성의 신체 일부가 그려진 그림을 들고 있는 거울 속 박지민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는 박지민이 주위의 시선을 의식하지 말고 자기 자신을 사랑하라는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보인다.

해당 게시글은 14일 오후 3시 기준 약 21만개의 ‘좋아요’를 받았고, 댓글도 5845개가 달렸다.

앞서 박지만은 지난 9일 악플러에게 받은 메시지를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바 있다.

한 악플러가 “지민이 XX 많이 자랐네”라고 성희롱 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박지민은 “닥쳐 미친X아”라고 맞대응했다.

그럼에도 악플러는 “너나 닥쳐 XXX아” “XX 잘 자란 거 맞잖아. 되게 화내네”라며 박지민에 대한 공격을 이어갔다.

이에 박지민은 “답장 몇 번 해주니까 이제 친구 같냐? 정신 차려라. 상대해 주느라 힘들었다. 꺼져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박지민은 지난해도 “내 사진 한 장으로 온갖 메시지에, 하지도 않은 가슴 성형에 대한 성희롱, 메시지로 본인 몸 사진 보내면서 ‘한 번 하자’라고 하시는 분, 특정 과일로 비교하면서 댓글 쓰시는 분들 모두 신고하겠다”라며 악플러에 경고한 바 있다.

박지민은 지난해 8월 JYP와의 전속계약 만료로 홀로서기 했고, 지난해 11월 ‘유령을 잡아라’ OST를 발매했다.

김현경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