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

하룻밤에 112 상황실에 500차례가 넘게 전화를 건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청주청원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A(3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56분부터 이날 오전 5시 12분까지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자신의 집에서 112상황실에 허위신고 전화 533통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의하면 A씨는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전화를 걸고 끊기를 반복했다고 알려졌다.

밤사이 업무가 마비되다시피 한 경찰은 휴대전화 발신 위치를 추적해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검거 당시 A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현경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