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강사 주예지씨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용접공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주예지 JOOYEJI' 캡처

스타강사 주예지씨가 블루칼라 노동자 비하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주씨는 14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어제 라이브 방송 중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 종사자 분들, 시청하시던 분들께 불편함을 드렸다”며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이어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정말 사과드린다”면서 “앞으로 말 한마디에 신중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문제의 발언이 담긴 강의 영상 속 주예지 강사의 모습. 유튜브 채널 'Ddj Oopp' 캡처

앞서 주예지는 이날 새벽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용접공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그는 수강생들과 상담하던 중 “수능 가형 7등급=나형 1등급”이라는 댓글을 본 뒤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했다는 것”이라며 “그렇게 (공부)할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에 가야 한다. 돈 많이 준다”고 크게 웃었다. 이 과정에서 ‘지이잉’하는 소리를 내며 용접하는 손동작을 취했다. 해당 발언 직후 그는 “제가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다”며 자신의 입을 틀어막기도 했다.

주씨의 이같은 발언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주씨의 SNS에 ‘교육자로서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는 취지의 댓글을 달았다. 논란이 거세지자 이날 오후 SBS 라디오 ‘배성재의 텐’ 측은 예정된 주씨의 출연을 취소한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중앙대 수학과를 졸업한 주씨는 인터넷 강의 전문업체 스카이에듀 대입 수학 강사를 맡고 있다. 지난해 12월 유튜브 채널을 신설한 이후 한 강의 영상이 24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스타강사로 떠올랐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