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동국대학교 석좌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맹비난했다. 그는 ‘대통령이라는 작자가 국민을 개돼지로 보고 능멸한다’는 거친 표현까지 동원했다.

김현철 동국대학교 석좌교수. 페이스북 캡처

김 석좌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진행된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대통령이라는 작자가 기자회견이랍시고 국민들을 개돼지로 보고 능멸하고 있다”면서 “가만있으면 정말 그들은 우리를 얕잡아보고 우리를 그저 한낱 노리개로 취급할 것이다. 세상은 북한체제와 비슷한 전체국가로 전락할 것”이라고 힐난했다.

김 석좌교수는 국민들이 이에 저항해야 한다면서 비록 한심하긴 하지만 야당의 통합 노력에 힘을 실어 줘야한라고 주문했다.

그는 “떨치고 일어나 우리 모두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국민 저항권을 강력히 발동해야 한다”면서 “사악한 저들을 끌어내리기 위한 합법적이고 유일한 방법은 한심한 야당이지만 뒤늦게 통합하고자 노력하는 신당에 우리 국민들이 압도적인 몰표를 몰아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현철 동국대학교 석좌교수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문 대통령 세력을 몰아내는 것만이 상식적이고 정상적인 나라로 되돌리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 석좌교수는 전날에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면서 ‘독재정권’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북한 비핵화엔 전혀 관심 없고 그저 김정은의 환심 사기에 바쁘다”면서 “남한의 비판세력을 오히려 주적처럼 적대하고 온갖 추잡한 비리는 우격다짐으로 뭉개버린다”고 썼다. 이어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포악한 독재정권의 말로는 참으로 비참했다”고 덧붙였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