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연합뉴스


아주대학교병원 의료원장으로부터 모욕적인 언사를 들은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가 ‘성실히 진료하라고 야단친 것’이라는 상대측 해명에 분통을 터트렸다. 정부 지원금을 받아 운영되는 외상센터인데 제대로 운영하지 못할 것이면 안 하는 게 마땅하다면서 “좋게 해결해 보려고 굽신굽신한 것이 후회된다”고 했다. “사람을 병신을 만든다”며 외상센터장을 계속해야하는지 생각이 많다고도 했다.

이국종 교수는 15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렇게 시끄러운데 (외상센터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제가 일을 안 하는 것도 아니고 목숨 걸고 상당히 위험한 일을 하고 있는데, 계속 마치 죄인처럼, 범죄자 다루듯이 하면 안 된다”고 했다. 해군 훈련 파견을 마치고 15일 귀국한 뒤 인터뷰였다. 이국종 교수는 이날 오전 진해군항에서 입항 환영 행사에 참여하지 않았다.

그는 “원칙, 중용을 지키라고 하는데, 중용을 지키라면서 환자를 적당히 봐라는 말이 어디 있느냐. 외상센터는 나라에서 강제로 떠맡긴 게 아니다”며 “나랏돈을 받아서 하려면 제대로 해야 한다. 공짜로 하라는 것도 아니고, (정부가) 300억원 넘게 들여 건물 지어줬고, 연간 운영비로 60억원 넘게 준다”고 했다.

외상센터가 적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병원 측이 대외적으로 적자라고 얘기한다면서 “적자 원인이 우리 의료진이라면 (외상센터를)안 하면 될 거 아니냐”고 억울해했다. 그는 “우리 때문에 병원 망하게 생겼다고 (의료원장이) 일반 직원들 앞에서 공개석상에서 얘기한다. 격려해줘도 끌고 나가기 어려운데 그리 적대적으로 대하면 하지말든지, 헬리콥터(닥터헬기)를 들여오지 말자고 처음부터 반대했어야 한다”고도 말했다.

‘센터장을 그만하려고 하느냐’는 질문에는 “생각이 많다. 이게 사람 사는 거냐. 사람을 완전히 병신을 만들어버렸다” “상황이 나아질 줄 알고 여기까지 왔는데 이렇게 되고 나서도 뭐 범죄자 취급이나 한다”며 허탈해했다.

이국종 교수는 유희석 원장이 언급한 직원 인사는 자신을 비판하기 위한 핑계일 뿐이며, 그걸 구실 삼아 자신에게 모욕을 주려고 한 것이라고 했다. 또 MBC가 공개한 녹취 파일에 이전에도 유희석 원장이 자신에게 1시간 가까이 욕을 했다고 밝혔다. 2015년에는 현장실사를 나온 보건복지부 공무원 앞에서 쌍욕을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희석 원장이 근무 태만 등을 이유로 호통을 친 것이라는 해명에 “‘불성실 진료’ 때문에 그런 거라면 제가 어떤 처벌도 감수하고 감방이라도 갈 수 있다”고 억울해했다.

되레 병원에서 외상센터 환자에 노골적으로 병실을 내어주지 않았다면서 “임금을 올려달라냐. 뭘 해달라냐.. 환자 치료하게 병실 달라는 걸 가재미(가자미) 눈 뜨고 독사 같이 바라보면 (어쩌란 말이냐)”고 분노했다.

그는 욕설 음성 파일에는 한 번도 반박하지 않고 수긍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 것은 외상센터를 지키기 위함이었다고 항변하면서 “쌍욕 먹으면서도 어떻게든 좋게 해결해보려고 굽신굽신하고 ‘잘 봐달라’ ‘오해십니다’라고 풀려고 한 게 굉장히 후회된다”고 했다.

이국종 교수는 이날 SBS와의 인터뷰에서도 공사 때문에 병실 배정을 해주지 못했다는 병원측 해명에 대해 “아무리 도덕이 없어도 그렇지 무슨 양아치들도 아니고 무슨 그따위로 거짓말을 하냐. 제가 정신병자냐. 수리가 시작된 게 언젠데”라면서 “병동 수리가 시작된 게 (지난해) 10월 말인가 그렇다. 우리는 언제나 병실을 그따위로 하면서 안 줬다”고 하소연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