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뉴시스

박세리(43)가 한국인 최초로 미국골프협회(USGA)가 주는 권위 있는 상인 ‘밥 존스 상’을 받는다. USGA는 16일(한국시간) 올해 ‘밥 존스 상’ 수상자로 박세리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골프의 레전드라 칭송받는 보비 존스의 이름을 따 1955년 제정된 ‘밥 존스 상’은 매해 골프에 대한 열정과 업적이 뛰어난 골프인에게 수여된다.

역대 수상자를 보면 진 사라센, 바이런 넬슨, 게리 플레이어, 아놀드 파머 등 전설적인 골퍼들이 즐비하며,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가수 빙 크로스비, 코미디언 밥 호프 등 골프 발전에 크게 기여한 인사들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흑인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마스터스에 출전했던 리 엘더가 받았다.

박세리는 이번 수상으로 골프계 전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한국인으로는 최초의 수상이고, 여자 프로골프 선수로는 2012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이후 8년 만이다.

USGA는 박세리가 메이저 대회 5승을 올리는 등 탁월한 업적을 이뤘을 뿐만 아니라 한국 여자 골프가 세계 최강으로 발돋움하는 데 기틀을 쌓았고,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골프 선수의 꿈을 키워줬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시상식은 오는 6월 미국 뉴욕주 윙드풋 골프클럽에서 치러지는 US오픈에서 열린다.

이재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