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머 결승전 모습. 라이엇 게임즈 제공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이 다음달 5일 T1와 담원 게이밍의 대결로 막을 올린다. 우리은행의 스폰서십이 유지되고, 티켓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

16일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의 발표에 따르면 다음달 5일 오후 5시 서울 종로구의 LCK 아레나에서 T1과 담원 게이밍의 2020 LCK 스프링 개막전이 열린다. 같은날 뒷 경기는 kt 롤스터와 젠지 e스포츠의 대결이다. 이번에 새롭게 LCK에 합류한 APK 프린스는 6일 강호 샌드박스 게이밍을 상대로 신고식을 한다. 라이엇 게임즈에 따르면 이번 리그 대진은 각 팀의 평일 및 주말 경기 횟수, 경기 간격 등의 조건을 고려해 추첨으로 정해졌다. 리그 일정은 2월 5일부터 4월 12일까지다.

주간 일정은 지난해 서머와 동일하다. 정규 리그 1라운드는 주 5일로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주 5일 열리며, 2라운드는 주 4일로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주 4일 진행된다. 한 팀이 다른 9개 팀과 각각 2번씩 3전 2선승의 풀리그를 벌인다. 각 팀당 18경기, 총 90경기가 진행된다.

중계는 SBS 아프리카 케이블 방송을 비롯해 네이버, 아프리카 TV, 트위치, 유튜브, SKT 옥수수, LG U+모바일 tv 등의 플랫폼에서 생중계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스프링에서는 CJ ENM 게임채널 OGN에서 경기 익일 재방송이 진행된다.

LCK 스프링 경기 티켓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각 경기 티켓은 시합 5일 전 오후 2시부터 구매 가능하다. 티켓 가격은 주중 9000원, 주말 및 공휴일은 1만1000원이며, 장애인 복지카드를 소지한 본인에 한해 50% 할인이 제공된다. 개막전 티켓은 오는 31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판매된다.

아울러 암표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자 티켓 정책 일부가 변경된다. 1인이 한번에 구매 가능한 티켓이 기존 4매에서 2매로 줄어들고 1, 2경기 패키지 티켓도 운영되지 않는다. 모바일 티켓이나 지류 티켓 배송은 운영되지 않으며, 티켓 구매자는 현장에서 본인 확인 절차를 거쳐야만 티켓을 수령할 수 있다.

2020 LCK 중계진으로는 전용준, 성승헌 캐스터와 이현우, 김동준, 강승현 해설위원이 그대로 참여하며, 김민아 아나운서도 함께 한다. 글로벌 중계진으로는 니콜라스 시셰어, 맥스 앤더슨, 브랜든 발데스 등 기존에 합을 맞춰왔던 3인에 과거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프로 선수로 활동했던 브라이스 폴이 새롭게 합류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