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이 나이키 유니폼을 입는다. 아울러 나이키측은 선수 트레닝 등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T1의 경기력 향상을 돕겠다고 밝혔다.

16일 나이키 코리아는 T1과의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을 포함한 선수 전체를 지원하는 이번 파트너십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향후 T1 소속 선수들은 e스포츠 대회 참가 시 나이키 유니폼과 운동화를 착용할 예정이다.

나이키는 자사의 스포츠 연구 역량과 선수 트레이닝 전문지식을 기반으로 T1 팀과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설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나이키가 고안한 트레이닝 프로그램은 올 상반기에 개소하는 T1 서울 본사 센터 내 별도로 마련된 훈련 공간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브랜트 허스트(Brant Hirst) 나이키 코리아 마케팅 상무는 “나이키는 게임 분야에서 신체 능력 개선이 경기력 향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며 “맞춤화된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통해 T1의 선수들이 고유의 능력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마쉬(Joe Marsh) T1 CEO는 “나이키와의 파트너십은 e스포츠 분야를 넘어 글로벌 브랜드로서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는 T1에게 매우 의미있는 협업”이라며 “나이키와 함께 새로운 차원의 혁신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나이키가 제공하는 최고 수준의 트레이닝 프로그램과 유니폼은 우리 선수들이 각자의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커리어를 연장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다양한 스포츠 분야에서 최고의 선수들을 지원하는 나이키와 함께 T1 선수와 세계 각지에서 T1을 지지하는 팬들을 위한 유니폼을 제작하게 되어 기쁘다”고 덧붙였다.

T1의 프렌차이즈 스타 ‘페이커’ 이상혁은 지난해 말 미국 오레곤 주에 위치한 나이키 본사를 방문해 나이키 스포츠 연구소(Nike’s Sports Research Lab, NSRL)의 마스터 트레이너, 생체역학 전문가와 협업하는 등 트레이닝 프로그램 개발 과정에 직접 참여했다. 이상혁은 “나이키가 보유한 트레이닝 역량과 전문 지식이 나를 포함한 T1 팀 전체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나이키가 e스포츠 지원에 나선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스우시 로고가 새겨진 나이키 유니폼을 입고 경기하는 것 역시 멋진 경험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