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길거리에서 상습적으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된 전 프로농구 선수 정병국이 16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뒤 법원 밖으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길거리에서 상습적으로 음란행위를 한 정병국(36) 전 프로농구 선수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3단독(정병실 판사)은 16일 공연음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정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정씨에게 2년간 보호관찰과 40시간의 성폭력치료 강의 수강을 명령하고, 3년간 아동복지 관련 시설에 취업하지 못하도록 제한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동종 전과로 기소유예와 벌금형을 한 차례씩 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자중하지 않고 또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 횟수가 많고 피해자의 고통도 상당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피고인이 적극적인 치료를 받겠다고 다짐하고 있고 가족들을 부양해야 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정씨는 “정말 부끄럽고 면목이 없다. 이번 기회를 통해 참회하고 새로운 사람으로 태어나겠다”며 미리 작성해온 반성문을 법원에 제출했다.

정씨는 지난해 1월 1일부터 7월 9일까지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8차례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정씨는 앞서 지난해 3월에도 공연음란 혐의로 기소돼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인천 제물포고와 중앙대를 졸업한 정씨는 2007년 인천 전자랜드에 입단했다. 그는 주전급 선수로 활약했으며 2016∼2017시즌이 끝난 뒤에는 식스맨 상을 받기도 했다.

정씨의 범행이 지난해 7월 언론 보도로 알려지면서 정씨는 당시 소속팀이었던 전자랜드를 통해 은퇴 의사를 밝혔고, KBL도 재정위원회를 열고 그를 제명 조치했다.

최희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