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형진(왼쪽)과 주진모. 뉴시스

배우 공형진이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당한 주진모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며 “선 그은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공형진은 16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주진모와 ‘선 긋기’를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진모와 최근 통화도 했다. 해킹 피해를 당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는데, 선 긋기라는 보도가 나오는 것은 당황스럽고 다소 불쾌하다”고 말했다.

공형진은 또 “주진모가 해킹 피해를 당한 사실을 알고 나서 바로 통화를 했다”며 “(주진모가) 걱정이 됐다. 충격이 굉장히 큰 것 같았다. 잘 대처하고 수사기관에 의뢰하는 게 낫겠다고 얘기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유튜브 채널과 전화 인터뷰를 가진 것은 해당 채널을 통해 잘못 알려진 내용들이 있어서 그것을 바로잡기 위해서였다”며 “강용석 변호사에게 사실을 이야기했고 그래서 영상을 통해 전화 인터뷰도 공개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공형진은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의 전화 통화에서 “제가 마치 금전적으로 큰 사고를 쳐서 멀어진 것처럼 표현됐는데 사실무근이고 그런 부분들에 대해 저는 큰 사고를 친 적이 없다”며 “그 부분에 대해 바로잡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요즘에 저와 친한 후배들이 안 좋은 일들이 있어서 참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프다”며 “야구단이나 골프단에서 같이 활동하면서 잘 지냈던 것은 사실이고 저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2012년 야구단을 나와서 지금까지 야구단을 안 하고 있다. 간간이 교류는 하고 있지만 저도 바쁘고 또 그 친구들도 굉장히 바쁘기 때문에 예전처럼 활발하게 교류를 하는 상황이 못 된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공형진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일부 네티즌들이 그가 주진모와 선 긋기를 했다며 비판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