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폭행 논란 이후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방송인 서세원의 근황이 전해졌다.

16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서세원은 5년 전부터 캄보디아 도시건설 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일을 진행하던 중, 통큰 문화관광부 장관의 제안을 받고 국영 스포츠TV(CSTV)를 세우기로 합의했다. 한국 기업과 캄보디아 정부가 각각 70%, 30%씩 지분을 나눠 가졌으며 2023년에는 SEA게임(동남아시아 게임)을 독점 중계할 예정이다.

방송사 건물은 다음 달 착공된다. 공사 기간은 1년 이내로, 현재 캄보디아국가올림픽위원회(NOCC) 내 가건물에서 송출을 준비하고 있다. 투자 유치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영국 VITALA그룹이 방송사 설립과 관련해 5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약속했다.

서세원은 또 신규 건축 중인 올림픽 메인스타디움 정문 옆 1만평 부지에 아시아 최고인 100층 높이의 레지던스를 건립하기로 계약했다고 한다. 올림픽 선수촌 15만평 부지에 선수촌 빌리지와 외국인 거주용 빌라 1000여 세대도 공급하기로 확정했다.

이를 위해 2년여 전부터 한국과 캄보디아를 수차례 오가며 준비한 서세원은 방송사 설립이 구체화 되면서 지난해 12월 중순 아내, 다섯 살짜리 딸과 함께 현지로 이주했다.

서세원은 2015년 5월 당시 혼인 관계였던 서정희를 폭행한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두 사람은 같은 해 8월 합의이혼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