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립국악단 회식 자리에서 촬영된 정종길 안산시의원 모습. MBC

정종길 안산시의원(48·더불어민주당)이 안산시립국악단 여성 단원들에게 “오빠라 부르라”고 하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고 16일 MBC가 보도했다. 그러나 정 의원은 “성희롱한 적 없다”며 문제가 될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의원은 2018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안산시립국악단의 공연 뒤풀이 자리에 동석했다. 당시 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이었던 그는 이 자리에서 처음 만난 젊은 여성 단원 A씨와 대화하던 중 자신을 ‘오빠’로 불러 달라고 했다. A씨의 고향과 자신의 출신 지역이 가깝다는 이유에서였다.

A씨는 “(정 의원이) ‘오빠가’ ‘오빠가 그랬잖아’ ‘오빠가 해줄게’ 등의 말을 했다”며 “그분은 저보다 높은 위치에 있는 분이라서 난감한 상황이었다”고 회상했다.

정 의원은 심지어 A씨에게 5만원권 지폐를 건넸다고 한다. 지폐에 직접 서명을 한 뒤 “네가 진짜 힘들고 어려울 때 가지고 오면 100배로 불려 주겠다”고 약속했다. A씨는 “상당히 불쾌했다”며, 하지만 정 의원이 국악단 운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해 문제제기를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A씨가 정 의원에게 받았다고 주장하는 5만원권 복사본. A씨는 이 5만원권에 적힌 서명을 정 의원이 직접 한 것이라고 말했다. MBC

정 의원이 이후 국악단 회식 자리에 수시로 참석했다는 게 일부 여성 단원들의 주장이다. 회식 전 국악단 직원에게 전화를 걸어 특정 여성 단원을 지목하면서 “그 옆자리에 앉을 테니 비워놓으라”는 지시까지 했다고 한다. 단원들은 회식 당일 정 의원이 지목한 여성 단원 주변에 둘러 앉아 빈자리가 나지 않도록 했다.

특히 A씨는 “정 의원이 주차장에서 ‘오빠가 이렇게 어깨에 손을 올리면 기분 나빠?’라는 말도 했다”며 “소름 돋았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국악단 연습실에도 자주 찾아갔다. 정 의원이 젊은 여성 단원에게 “커피 좀 타 와”라고 말하는 등 유독 반말을 쓰며 명령했고, 연습 중인 여성 단원들의 사진을 찍어가기도 했다고 단원들은 주장했다. 몇몇 여성 단원들에게는 “예쁘다”며 휴대전화 번호를 묻기도 했다고 전했다.

단원들은 노조를 만들어 대응하려했지만, 정 의원이 노골적으로 협박성 발언을 쏟아냈다고 입을 모았다. 공개된 녹취 파일에는 “지금처럼 섣불리 나오면 문화국장, 예술국장 우후죽순처럼 날아간다”고 말하는 정 의원의 음성이 담겼다. 정 의원이 노조 결정을 주도한 남성 단원을 가리켜 “팔, 다리 잘라 버리겠다” 등의 폭언까지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정 의원은 이같은 의혹에 “성희롱 발언 없었다. 의원직을 걸고라도 성희롱을 한 적이 없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연습실에 자주 간 것도 단원들이 연습을 소홀히했기 때문이라며 “사진 촬영도 악장이 찍으라고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노조를 탄압하거나 와해시키려 한 적도 거의 없다. 그쪽에서 주장하는 거에 단 한 개도 동의하지 못 하는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시립국악단 노조는 그간 당한 인권 침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낼 계획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