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베트남과 북한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두 손 모아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국 방콕에서 ‘박항서 매직’은 없었다. 뼈 아픈 골키퍼 자책골과 역전 페널티킥에 무너진 베트남은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의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 상대인 북한과 맞붙었으나, 1대 2로 역전패했다.

베트남은 전반 16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지만, 전반 27분 어이없는 골키퍼 실책이 나왔다. 베트남 골키퍼 부이띠엔중이 북한 강국철의 왼발 슛에 날아온 볼을 펀칭하려다 실패했고, 결국 볼이 부이띠엔중의 몸에 맞으며 골대로 빨려 들어간 것. 골키퍼의 펀칭 실수가 빚은 자책골이었다.

전반을 1대 1로 마친 베트남은 후반 초부터 강하게 몰아쳤다. 그러나 후반 5분 응우옌 띠엔린의 왼발 슛이 골대를 훌쩍 빗나갔고, 1분 뒤 응우옌 꽝하이의 슛도 골로 이어지지 못했다.

후반 12분, 응우옌 호앙 득이 골 지역 왼쪽까지 침투해 때린 왼발슛도 북한 골키퍼 강주혁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하득찐이 후반 14분 골 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결정적인 왼발슛마저 골대를 외면했다.

바오 또안 쩐이 후반 43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북한 김광혁을 걸어 넘어뜨리면서 페널티킥까지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북한 리청규가 골에 성공하자 베트남은 결국 무너졌다. 후반 추가시간이 있었으나, 쩐딘쫑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8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베트남은 2무 1패(승점 2)에 그쳐 조 최하위로 대회를 마치게 됐다. 같은 조인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은 나란히 1승 2무(승점 5)를 기록했으나, 골득실에 따라 각각 1·2위로 나뉘었다. 이들은 조 상위 두 팀에 속해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미 2패로 탈락을 확정한 북한은 베트남을 상대로 첫 승리를 따내고 ‘전패 탈락’을 모면하게 됐다.

이로써 3전 전승으로 8강에 진출한 한국은 19일 오후 7시15분(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