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39년간 아내와 두 자녀를 상습 폭행한 혐의로 60대 남성이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다.

부산 남주경찰서는 상습 상해 혐의로 A씨(63)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5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성관계를 거부한다는 이유 등으로 아내 B씨를 부산 자택에서 주먹, 발 등으로 때렸다. B씨는 폭행 현장이 담긴 녹취와 진단서를 증거 자료로 제출한 상태다.

A씨는 B씨를 모두 12차례 상습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러나 B씨는 경찰 조사 외에도 A씨가 39년 전부터 가족을 폭행해왔다고 주장했다. B씨는 A씨가 결혼 초부터 폭력적 성향을 보였고, 20여년 전 술과 인터넷 게임에 빠진 뒤로 더욱 심하게 때렸다고 했다. 심한 욕설은 물론, 폭행과 성적 학대까지 일삼았다는 것이다.

두 자녀 역시 폭행에 시달렸고, A씨의 온라인 게임 머니를 벌기 위해 학교도 못 간 채 게임을 했다고 한다. 자녀들은 결국 퇴학을 당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B씨는 홀로 생계와 양육을 책임져야 했다.

B씨 측은 A씨의 폭언이 담긴 녹취파일을 SBS에 공개했다. A씨는 이 녹취파일에서 “미친 X아. XX! 패 죽여버릴라. 너는 사람XX가 아니다. 내가 나서면 어느 놈이고 XX XXX 다 다물어야 해”라고 말했다.

이같은 A씨의 폭력을 참다못한 B씨는 지난해 11월 고소장을 접수했다. 30대가 된 두 자녀도 A씨를 엄벌해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탄원서에는 ‘양손을 등 뒤로 한 채 밧줄에 묶였고, 양발 또한 묶여 무릎을 꿇어야 했다. 입에는 수건을 재갈처럼 문 채 맞았다’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A씨는 검찰의 보강 수사를 거쳐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