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수소도시는 완벽한 수소사회로 가는 디딤돌이며, 수소사회의 비전과 이점을 대중에게 보여주는 데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수소 분야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협의체 ‘수소위원회’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수소위원회는 공동회장을 맡고 있는 정 수석부회장과의 인터뷰 내용을 17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사회 조기 구현과 관련해 “주요 국가들이 추진 중인 수소도시가 미래 수소사회를 앞당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수소 생산, 유통, 활용이 이뤄지는 수소 생태계가 진정한 무탄소사회로 가는 가장 빠른 방법이다. 이 같은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에너지, 교통, 냉난방 등 도시의 주요 기능들이 수소 에너지를 통해 이뤄지는 수소도시는 다양한 수소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실험기지 기능은 물론 미래 수소사회의 장점을 부각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같은 이유로 최근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주요 국가들은 수소 생태계 조성을 기반으로 한 수소 시범도시를 세우는 데 적극 나서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기후 문제에 대한 각국의 관심도를 감안해 수소위원회 차원에서 실현 가능한 기술적 해법과 정책 제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위원회가 미래 수소사회의 비전과 가치를 알리는 데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개별 국가나 기업 차원의 노력과 협력만으로 수소사회를 구현하기는 쉽지 않다는 판단 때문이다.

수소위원회는 전세계적 에너지 전환 단계에 있어 수소의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2017년 다보스포럼 기간 중에 출범했다. 현대차를 비롯해 일본 토요타와 독일 BMW, 프랑스의 세계적인 가스 업체 에어리퀴드 등 글로벌 기업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그 중 현대차와 에어리퀴드가 공동 회장사를 맡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6월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와 연계해 수소위원회가 개최한 만찬에서 공동회장 자격으로 환영사를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정 수석부회장은 인터뷰에서 지난 3년간의 수소위원회 활동에 대해 “설립 이후 꾸준히 산업계, 정부 그리고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수소사회 건설이 머지않은 미래에 구현 가능하다고 앞장서 설득해왔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수소위원회가 수소산업 가치사슬 전반을 대표하는 진정한 국제 협력기구로 발돋움했음을 자축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수소위원회는 현재 81개 회원사로 구성돼 있다. 이는 1년 전과 비교해 40% 이상 늘어난 수치다.

수소위원회는 이달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CEO 총회에 맞춰 ‘수소원가 경쟁력 보고서’를 최초로 발표할 예정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향후 각 기업 및 정부들이 수소 에너지 분야의 사업성을 예측하고 개발 계획을 수립할 때 이번 분석 결과물을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정 수석부회장은 글로벌 수소사회 조기 구현을 위한 현대차그룹의 다양한 활동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수소 모빌리티의 선도업체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일반 대중에게 합리적인 가격의 수소전기차를 개발하고 공급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단기 판매 목표에 치중하기 보다 원가 저감, 연료전지시스템 소형화 및 효율성 극대화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 수소전기차 보급과 관련된 장벽을 낮추겠다”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6월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와 연계해 수소위원회가 개최한 만찬에서 공동회장 자격으로 환영사를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