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7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탈당 기자회견하고 있다.

‘전두환 킬러’로 알려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총선 출마를 위해 17일 정의당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임 부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추징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구의원직을 사퇴하고 국회의원직에 도전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의당은 임 부대표가 당과 상의 없이 구의원직을 사퇴했다며 임 전 부대표의 직위를 해제하고 당기위원회에 제소키로 했다. 당 안팎에서는 임 부대표에 대해 ‘독단적 사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임 부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두환 전 대통령 추징금) 과업을 소명으로 여기고 이를 완수할 권한을 부여받고자 올해 4월 총선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의당에는 현역 선출직 공직자가 다른 공직선거에 출마하려면 당 지도부의 의결을 구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 저는 의결을 요청했으나 얻지 못했다”며 “심상정 대표께 간곡히 여러 차례 요청했으나 끝내 재가를 받지 못했다. 정의당 후보로 총선에 출마할 길이 막혔다”고 탈당 이유를 설명했다.

임 부대표는 제한적인 기초의원의 권한으로는 전 대통령의 재산을 추적하는 과정에 한계가 있다고 했다. 그는 “전두환 추적을 이대로 중단하고 기초의원에 머물러야 하는가. 꼭 국회의원이 되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존재한다”며 “오는 4월 총선을 통해 더 큰 권한을 부여받아 그 이상의 성과를 거둠으로써 국민의 성원에 보답하고 5·18 유족들의 눈물을 닦아드리겠다”고 했다. 임 부대표는 정의당을 탈당한 후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정당 입당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임 부대표의 사퇴가 유권자에 대한 책임을 저버린 선택이라며 임 부대표에 대한 중징계 절차에 돌입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정의당은 선출직 공직자가 중도 사퇴하고 출마하는 것을 계속 비판해왔다. 그것은 국민에 대한 책임이 아니다”라며 임 부대표의 직위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당내에서는 임 부대표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다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의 한 관계자는 “임 부대표의 요청에 대해서 상무위원회가 받아줘야 한다는 얘기는 없었다”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많다”고 했다. 정의당은 이날 상무위원회를 소집해 임 전 부대표의 소명을 듣고자 했으나 임 부대표가 참석하지 않고 탈당 기자회견을 강행했다고 밝혔다. 당은 이날 중으로 임 부대표를 제명처리 할 방침이다.

임 부대표는 전 전 대통령이 12·12 군사 반란 40년이 되는 날 반란 가담자들과 기념 오찬을 하는 장면, 전 전 대통령이 강원도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 등을 직접 촬영해 일반에 공개한 바 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