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달아 고양이를 죽인 50대가 법정 구속됐다.

수원지법 형사11단독 최혜승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및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51)씨에게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최 판사는 “피고인은 연달아 두 마리의 고양이를 잔혹한 방법으로 죽게 했다”면서 “생명 존중의 태도를 찾아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최 판사는 “피고인은 첫 번째 범행 당시 고양이가 달려들어 순간적인 두려움으로 범행했다고 하지만 바로 다음 날 고양이를 분양받는 등 선뜻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하고, 그 고양이마저 죽음에 이르게 했다”고 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25일 새벽 화성시 주택가에서 B씨가 기르는 일명 고양이를 보고 귀여워 쓰다듬었으나, 고양이가 자신을 물자 화가 나 고양이를 수차례 벽과 바닥에 내리쳐 죽인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이튿날 저녁에는 분양받아 온 고양이가 먹이를 먹지 않고 반항한다는 이유로 주먹으로 고양이의 머리를 수차례 때려 죽인 혐의도 받았다.

검찰은 지난해 7월 A씨를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하지만 법원은 사안이 중하다고 판단해 정식 재판에 넘겼다.

지난해 11월 서울서부지법은 서울 마포구 경의선 책거리에서 고양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30대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한 바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