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자신과 가깝게 지냈던 여성 직장동료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며 무차별적으로 폭행해 살해한 40대 남성에게 징역 15년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형사12부(정재희 부장판사)는 17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1)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A씨에게 폭행당하고 극심한 고통 속에서 숨졌을 것으로 보이고 가족도 엄벌을 원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우발적 범행으로 판단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1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1시40분 사이 광주의 한 아파트 현관 앞 복도에서 B씨(사망 당시 31)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한 뒤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만취 상태에서 B씨의 집을 찾아가 말다툼을 벌이던 중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한때 가깝게 지내던 B씨가 최근 자신과의 만남을 거부한다는 이유로 범행했다. 그는 B씨를 살해한 뒤 현장을 달아났다.

B씨는 복도에서 피를 흘리며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B씨가 목이 눌려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아파트 CCTV 영상을 토대로 추적해 A씨를 검거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