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아나운서의 유튜브 채널 ‘워크맨’에서 김민아 JTBC 기상캐스터가 출연해 남다른 매력을 과시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김민아’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많은 네티즌은 날씨를 전하던 그 김민아가 맞냐며 신기해했다.


17일 유튜브 채널 ‘워크맨’에는 ‘제철알바 특집-왜 이제왔어...? 제작진 당황시킨 역대급 심의빌런의 무박2일 찜질방 알바 리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장 아나운서를 대신해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JTBC 아침뉴스의 기상캐스터를 맞고 있는 김민아가 출연했다.

김민아는 아르바이트를 시작하기 전 “열심히 해서 잡것(JOB 것)들에게 사랑받아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여기서 잡것들은 워크맨 구독자들을 일컫는 애칭이다. 인사 직후 김민아는 마이크를 채워달라며 코트를 활짝 걷어 올려 제작진을 당황시켰다.

이후 인지도 테스트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웃겼다. 찜질방으로 이동 중 20대 시민을 상대로 인터뷰를 진행하며 “자신이 누구인지 아냐”고 물었다. 이에 돌아온 대답은 ‘누나’뿐이었다. 또한 체대 재학 중이라는 시민과 급작스러운 달리기 시합을 벌이는 엉뚱한 면모를 보였다.

김민아는 찜질방 입성 후 카운터에 문이 없다는 이유로 이를 뛰어넘었다. 손님을 맞이하면서도 인지도 테스트를 계속 한 김민아는 자신을 알아보는 군인게게 “뽀뽀해주겠다”는 엉뚱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날 김민아는 라커 배정, 10시 이후 청소년 신분증 확인, 청소년 귀가조치 안내방송, 매점영업, 매트 정리, 불가마 세팅, 목욕탕 청소 등을 이어갔다. 이날 김민아는 야간수당 1.5배가 적용된 일당 6만7200원을 받았다.


김민아는 “택시에서 내릴 때만 해도 이렇게 숨도 안 쉬고 사람을 들들 볶을 줄 몰랐다”며 “이제 3시간 뒤 또 일하러 간다. 내가 닦은 목욕탕에서 씻고 가겠다”는 소감을 말했다. 김민아의 엉뚱한 매력은 여기서 끝나는 듯했다. 그러나 찜질방 사장님이 체육을 전공했다는 말에 스포츠 마사지 같은 것을 할 줄 아느냐고 물었고 이에 사장님은 “그런 것 못한다. 저 주무르기도 바쁘다”고 말했다.


이에 김민아는 놀라 “젖을 주무르냐”고 되물었고 자신이 잘못 들은 것을 알고 민망해하며 “발음 좀... 선배님”이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웃겼다. 많은 네티즌은 방송 직후 JTBC ‘아침&’에서 날씨를 전했던 기상캐스터 김민아의 모습과 대조적이라며 “같은 사람 맞냐”는 반응을 보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