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서 눈사태로 한국인 4명이 실종됐다. 실종된 이들은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는 18일 안나푸르나 트레킹을 위해 네팔로 간 한국인 11명 중 9명이 전날 오전 베이스캠프 트레킹 코스를 따라 이동하다 해발 3230m의 데우랄리 지역에서 눈사태를 만나 4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다른 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 나머지 2명은 숙소에 남아 있었다.

외교부는 “한-네팔 관광 및 트래킹 운영 협회 사무총장이 현지시간 오후 3시 관련 사고 소식을 주네팔대사관에 연락해왔다”고 전했다.

실종자들은 현지 교육 봉사활동을 위해 체류 중이던 현직 교사들이다. 충남교육청은 “네팔로 해외 교육 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연락이 두절돼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고 현장은 네팔 중부의 히말라야 인근 포카라시에서 도보로 3일가량 가야 하는 곳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는 며칠째 폭설이 내리는 등 기상 여건이 매우 좋지 않은 상태다. 18일 오전 네팔 경찰구조팀이 현장으로 급파됐지만 현장 접근이 어려워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카트만두에서 포카라로 가는 항공편도 악천후로 최근 계속 결항되고 있다. 카트만두에서 차량 편으로 포카라로 가려면 평소 7∼8시간이 걸리는데 곳곳에서 길이 끊어져 이 역시 접근이 쉽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자들은 현지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체류 중이던 현직 교사들이다. 봉사활동에 참가한 교사는 모두 11명으로 지난 13일 출발했다.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외교부는 주네팔대사관과 함께 비상대책반을 구성, 네팔 당국에 신속한 실종자 수색을 요청하고 본부 신속 대응팀을 파견해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적극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사고 소식을 접한 교육청도 비상대책반을 꾸리고 현지에 지원인력을 급파했다.

네팔 현지 매체인 카바허브닷컴의 보도에 따르면 눈사태로 한국인 관광객을 포함한 7명이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서 실종된 것으로 보인다고 이날 보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