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구라가 방송을 통해 열애 사실을 고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8일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나?’에서 유재석이 ‘인생라면’ 집을 오픈한 모습이 그려졌다. 라면집에는 장성규부터 장도연, 김구라, 박명수까지 2019년을 빛낸 예능인들이 등장해 연예대상 시상식 뒤풀이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김구라는 “연말에 연예대상이 의도치 않게 화제가 됐고, 재석이한테 미안한 것도 있다”며 “대상은 유재석이 받았는데 본의 아니게 내가 더 주목받았다”고 말했다. 지난해 연예대상에서 김구라는 지겨운 시상식 패턴에 일침을 날려 ‘구색 구라’라는 별명까지 얻을 정도로 화제를 모았었다.

박명수는 김구라에게 “여자친구 생겼다고 하던데…”라며 넌지시 물었고 김구라도 부정하지 않고 “혼자 살 순 없지 않느냐”라고 답했다. “우리가 장래를 예측할 순 없지만 결심이 섰을 때 얘기를 해야 한다”고 한 김구라는 “결혼식은 안 할 거다. 난 그냥 극비로 해서, (만약 해도) 식구들끼리 해야 한다. 내 나이가 좀 그렇다. 뭐 그 정도만 하자”고 말했다.

김구라는 또 “유재석과 박명수가 오랜만에 같이 있는 모습을 보니 보기 좋다”며 “사진을 한 장 찍어주겠다”며 투 샷을 남기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