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사진=뉴시스

북·미가 서로를 향해 ‘불바다’ ‘화염과 분노’ 등 설전을 벌이고, 북한의 6차 핵실험 및 군사도발로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던 2017년 미국이 선제공격을 포함한 모든 군사행동을 고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한국과 일본에 체류하는 미국인 수십만명을 조기 대피 시키는 계획도 검토했지만, 일촉즉발 상황에서 북한의 이를 전쟁신호로 오판할 것을 우려해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19일자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2017년 가을부터 2018년 초까지) 한·미 연합군사훈련에는 미군 3만4000명이 한국에 집결하고 한국군 62만명도 함께 즉응 태세를 갖추고 있었다”며 “미군은 선제공격이나 단독공격을 포함한 모든 군사행동 선택지를 검토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북한은 그해 9월 역대 최대규모의 6차 핵실험을 단행하며 대륙간탄도로켓(ICBM) 장착용 수소탄 개발에 완전히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에 위험하다며 강경 대응을 경고하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위기가 증폭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많은 국가들이 한반도 상황을 우려했다고 전했다. 그는 “(각국 대사들에게) ‘우리의 목적은 전쟁이 아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생각을 바꾸고 외교적 노선을 정착시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면서도 긴박한 현실과 심각성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되고, 의도가 아닌 오독으로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당시 미 정부 당국자나 상원의원, 퇴역 장교들이 전쟁이 시작될 경우 미국 시민들을 대피시킬 책임이 있다고 생각했다며 “트럼트 대통령도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이 조치가 북한에 잘못된 신호를 줘 전쟁에 이를 수 있다고 판단해 보류했다고 전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우리는 (전쟁에) 매우 가까운 상황이었다”며 “둘 다 원치 않더라고 오판으로 쉽게 전쟁에 이를 수 있어 심사숙소하고 행동할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일촉즉발 상황에서 북한이 대화로 방향을 튼 이유로는 한·미 합동군사훈련 연기를 꼽았다. 그는 “우리가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평창) 올림픽 뒤로 이룬 것으로 올림픽은 큰 성공을 거뒀다”며 “그것이 북·미 대화에 문이 열리는 것으로 연결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에) 전쟁준비가 돼있다는 동시에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신중하게 행동했어야 했다”고 말했다.이런 아슬아슬한 군사적 압력이 18년부터 시작된 북-미 협상에 이어졌다고는 생각했다.

북·미 협상이 이미 실패했다는 일부 전문가의 지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지금은 2017년 북한의 벼랑 끝 외교와 달리 북·미 당국자 간의 대화채널이 존재한다”며 “김정은은 대화의 길을 닫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체된 북·미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북·미 지도자가 서로에 대한 예의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올바르게 압박하는 것도 필요하다”며 “김정은의 언동에 과잉 반응해서는 안 된다. 지금은 군사적으로 강화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견해를 밝혔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