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하니.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EXID 출신 하니가 ‘허당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했다.

1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선 배우로 홀로서기에 나선 하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니는 이날 촬영 현장에 커다란 가방을 메고 등장했다. 가방에 사람들의 눈길이 모이자 하니는 “제게 필요한 모든 것이 들어있는 가방”이라며 “그날그날 촬영에 맞게, 일정에 맞게 새로 챙긴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하니의 섬세한 면모는 웹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더욱 돋보였다. 촬영이 시작되자 연기에 몰입하는 것은 물론, 캐릭터의 서사부터 동선까지 세심하게 확인하는 하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배우로서는 프로의식이 돋보이는 하니지만 일상에선 허당미를 물씬 풍겨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해 하니의 매니저는 “(하니는) 분명 프로페셔널한데, 이상하게 손이 많이 간다”며 “헨젤과 그레텔이 빵을 흘리고 다니는 것처럼 하니는 물건을 흘리고 다닌다”고 말했다. 실제로 덤벙거리는 하니의 모습에 시종일관 안절부절 못하는 매니저의 모습이 드러나 웃음을 자아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하니와 남동생, 매니저가 가진 식사 자리에서도 하니의 ‘허당미 일화’에 대한 폭로가 이어졌다. 남동생은 “과거 수련회를 갔을 때 MP3를 빌려줬는데, 돌려받고 나니 도금이 벗겨져 있었다. 떨어뜨렸냐고 물어보니 당당하게 그렇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집에 주문한 기계가 있었는데, 누나(하니)가 뜯어보고 있다는 말을 듣고 당장 그 손 놓으라고 말한 적도 있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하니는 “개인적으로 털털한 게 좋은데 연기를 해보니까 내가 고쳐야겠다는 필요성을 느꼈다”고 말했다.

매니저는 하니에게 “작품을 같이 만들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더 멋진 작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영상편지를 보냈다. 하니 역시 “자랑스러운 하니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 지켜봐 달라”고 답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