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 기구 출범행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불평등에는 이자가 붙는다”며 “뭐라도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1시50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 출범행사’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출발부터 가난하게 자란 소년은 가난한 청년이 되고, 가난한 중년이 되고, 더 가난한 노년이 된다. 출발부터 집이 없던 사람은 더 작은 전세 집, 더 비좁은 월세 집으로 밀려난다”며 ‘불평등에 붙는 이자’가 무엇인지 설명했다. 이어 “우리 사회는 불평등과 불공정의 임계점에 와있다”며 “일상이 된 소득불균형과 자산격차가 대물림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불평등을 없애기 위해선 공정한 출발선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생을 마라톤에 비유한다. 추구하는 가치와 각자의 역량, 노력에 따라 목적지에 도달하는 시간은 다르다”면서 “그러나 마라톤이 공정하다고 느끼는 이유는 출발선이 같기 때문”이라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불평등의 중심에는 우리 청년들이 놓여있다”며 “청년의 불평등 문제를 완화시키기 위해 적어도 우리는 공정한 출발선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19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 기구 출범행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이날 불평등을 완화하고 공정한 출발선을 보장하기 위해 범세대적 논의의 장인 ‘청년불평등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를 출범시켰다. 청년 당사자부터 청소년, 중장년, 노년까지 모든 세대를 비롯해 각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며 2년간 운영된다.

박시장은 “서울시는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재원을 활용해 청년의 공정한 출발선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기로 결정했다”며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 출범도 청년들에게 공정한 출발선을 제공해 주겠다는 서울의 약속이다. 청년들이 절망이 아닌 희망을 말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소중한 출발선”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위원들이 자체적으로 세미나와 아카데미를 열고 불평등 문제를 살펴보는 학습기를 거친다. 이를 바탕으로 6월에는 분과별로 대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열린 공론장이 개최된다.

10월에는 불평등 관련 국제 컨퍼런스를 열고 분과별 활동 결과를 보고한다. 내년 상반기에는 불평등 아젠다를 심화 논의하고 하반기에는 불평등 완화를 위한 중장기 과제를 도출한다. 불평등 완화를 위한 사회적 약속문을 2022년 1월 서울시에 제출하는 것이 최종 과제다.

대화기구는 △공개모집 시민위원과 전문가 참여로 구성되는 ‘분과위원’ △불평등 국내·외 학자, 오피니언리더, 유명인사 등이 참여하는 ’자문단’ △불평등 전문가 등으로 분과운영 실무를 지원하게 되는 ‘실무위원’ 등 총 100여명으로 구성된다.

공동위원장은 한국사회 불평등을 연구한 중앙대 신광영 교수, 청년수당 참여자이자 ‘아빠의 아빠가 됐다’를 집필한 조기현 작가, 청소년 거버넌스 활동에 적극적인 자영고 이정은 학생이 위촉됐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