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 맥그리거(왼쪽)가 15개월 만의 복귀전을 시작하자마자 도널드 세로니에게 파운딩 공격을 퍼붓고 있다. AP/연합뉴스

40초면 충분했다. 종합격투기 단체 UFC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가 15개월 만의 복귀전에서 화끈한 승리를 거뒀다.

맥그리거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6 웰터급 메인이벤트에서 ‘카우보이’ 도널드 세로니(37·미국)를 상대로 1라운드 시작 40초 만에 TKO 승을 따냈다.

맥그리거는 시작하자마자 기습적인 펀치와 니킥을 세로니에게 꽂아 넣었다. 세로니가 뒤로 물러서자 강력한 왼발 하이킥을 적중시켰다. 세로니가 비틀거리는 틈을 놓치지 않고 달려들어 수차례 파운딩을 퍼부으며 승리를 굳혔다. 세로니는 반격 한 번 하지 못했고 이를 본 허브 딘 주심은 손을 내저으며 맥그리거의 TKO 승리를 선언했다.

이번 경기 결과로 맥그리거는 통산 전적 22승 4패를 기록하게 됐다. 22승 가운데 20승이 KO 또는 서브미션 승이다. 아울러 맥그리거는 UFC 역사상 페더급, 라이트급, 웰터급에서 모두 KO승을 거둔 첫 번째 파이터가 됐다. 그는 이날 경기 뒤 장내 아나운서인 조 로건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오늘 밤 역사를 만들었다”며 승리를 자축했다.

맥그리거는 UFC 역사상 최초로 두 체급을 석권한 살아있는 전설이다. UFC 페더급 챔피언이던 2016년 11월 당시 라이트급 챔피언 에디 알바를 TKO로 꺾었다. 이번에는 웰터급에 도전해 36승 14패의 베테랑 세로니를 손쉽게 눌렀다.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른 맥그리거의 다음 상대가 누가 될지에 대해 이목이 쏠린다. 첫 번째 상대로는 웰터급 챔피언 카마루 우스만이 꼽힌다. 맥그리거는 세로니와 경기를 앞두고 세 번째 체급 정복을 선언하며 우스만을 도발한 바 있다.

또 현 라이트급 챔피언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의 재대결이 성사될 가능성도 있다. 맥그리거는 2018년 10월 UFC 229에서 누르마고메도프에게 4라운드 만에 서브미션 패배를 당했다. 이 패배 이후 공백기를 가지며 한때 은퇴까지 선언했다가 이번 경기로 돌아왔다. 맥그리거는 지난 3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나는 하빕과의 재대결을 학수고대하고 있다”며 “하빕은 원하지 않는다. 패배하지 않으려는 것이다. 그는 겁을 내고 있다”고 도발하기도 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