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 맥그리거(오른쪽)가 1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6 페더급 메인이벤트에서 도널드 세로니에게 1라운드 테크니컬녹아웃(TKO) 승리를 거둔 뒤 조국 아일랜드 국기를 몸에 두르고 있다. AP뉴시스

미국 종합격투기 UFC 슈퍼스타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가 화려하게 돌아왔다. 언쟁과 기행을 일삼는 ‘악동’이지만 장내에서만은 ‘타격왕’이라는 명성에 걸맞았다. 승리할 때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41초였다.

맥그리거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6 페더급 메인이벤트에서 도널드 세로니(37·미국)에게 1라운드 테크니컬녹아웃(TKO) 승리를 거뒀다. 2018년 10월 UFC 229 라이트급 타이틀매치에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에게 패배하고 15개월 만에 이뤄진 복귀전을 ‘압승’으로 끝냈다. 통산 22번째 승리(4패)로 UFC 전적을 이어갔다.

맥그리그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링 중앙으로 달려가 펀치와 니킥을 퍼부었다. 뒤로 물러서는 세로니의 머리에 왼발을 높게 든 킥을 꽂아 넣어 쓰러뜨렸고, 곧 파운딩을 퍼부었다. 그야말로 전광석화와 같은 공격이었다. 심판은 맥그리거를 세로니에게서 떼어낸 뒤 경기를 중단했다. 맥그리거의 상징과 같은 턱수염에 땀방울이 고이지도 않은 시간이었다.

UFC가 집계한 통계에서 맥그리거는 41초 동안 세로니에게 19차례 공격을 시도해 모두 적중시켰다. 공격은 모두 세로니의 머리로 향했다. 세로니의 공격 횟수는 0회. 세로니는 단 한 차례도 반격하지 못했다. 맥그리거의 ‘원사이드’ 경기였다.

맥그리거는 한때 UFC 사상 최초의 2체급(페더급·라이트급) 챔피언 타이틀로 명성을 날렸다. 2017년 8월 프로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 복싱 대결을 펼칠 만큼 인기가 높았지만, 지난해 8월 아일랜드 더블린의 한 술집에서 자신의 술을 받지 않은 50대 남성에게 주먹을 휘둘러 유죄를 선고받고 벌금 1000유로(약 130만원)를 물기도 했다.

맥그리거는 이번 승리로 라이트급 챔피언인 누르마고메도프와의 재대결을 가져 타이틀 탈환 기회를 얻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맥그리거는 경기를 마친 뒤 장내 아나운서로부터 마이크를 넘겨받고 “나는 오늘밤에 역사를 썼다”고 외쳤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