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렛 장애를 과장해 비난을 받았던 유튜브 스타 ‘아임뚜렛’이 논란 이후 처음 영상을 공개했다. 자신의 심경을 담은 랩인데, 용접공 비하 발언으로 사과한 강사 주예지씨를 언급하기도 했다.

아임뚜렛은 19일 유튜브 채널 ‘젠이뚜’에 2분이 채 안 되는 영상을 올렸다. 자작한 랩을 부르는 장면이 담겼다. 일본 애니메이션의 캐릭터를 따라한 듯, 노란색 머리에 독특한 의상을 입은 그는 랩을 시작하기 전 자막을 통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유사하게 따라해 자신을 모욕한 이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아임뚜렛은 “비난받아 마땅한 사람이지만 부계정으로 사람들의 분노가 심해졌고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제가 치러야할 죗값이 있다면 벌을 받겠다. 하지만 저를 죽이기 위해 악의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는 분들도 처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랩은 장애를 과장해 한순간 인기를 끌었다가 이런 사실이 탄로난 뒤 큰 비난에 휩싸인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예지누나 댓글 신경쓰지 마요”라는 가사도 나온다. 공부를 잘하지 못한다면 용접을 배워야 한다고 발언한 강사 주예지씨를 들먹인 것이다.

또 “전 국민을 적으로 뒀다” “더 나은 삶 따윈 누리지 못한다” “악플을 매일 확인한다” 등의 가사로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유튜브를 시작한 계기를 “배나 곯지 말자고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 “괜히 유튜브를 하다 인생말아먹은 레전드”라고 자책하기도 했다.

아임뚜렛은 이 영상을 올리면서 “끝이 없는 루머때문에 이렇게나마 저의 솔직한 심정을 급하게 랩영상으로 올린다”고 밝히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