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이 9년 만에 되돌려준 담요와 사과편지. 마이메트로 캡쳐

한 승객이 실수로 가져간 비행기 담요를 9년 만에 돌려줬다.

19일 말레이시아 언론 마이메트로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항공 관계자는 최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승객이 남기고 간 사과 편지와 담요 사진을 올렸다.

말레이시아항공 승무원들은 쿠알라룸푸르발 사우디아라비아 제다행 비행기에서 승객들이 모두 내린 뒤 유실물이 있는지 기내를 점검했다. 이 때 한 좌석에서 사과 편지와 함께 비닐로 포장된 담요를 발견했다.

편지에는 “사과드린다. 2011년에 비행기 담요를 모르고 가져갔다. 거듭 사과드린다”며 “내가 가장 좋아했던 담요였다. 미안하다”고 적혀있었다.

말레이시아 항공 여객기들. 연합뉴스

말레이시아항공 측은 “비행기 담요 반환에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이제라도 기꺼이 돌려주는 승객의 정직함에 감동했다”며 “이 담요는 세탁 후 기내 다른 승객에게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