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9일 사법농단 의혹을 제보한 이탄희 전 판사를 더불어민주당이 10호 인재로 영입한 것을 두고 “공익 제보를 의원 자리랑 엿바꿔 먹는 분을 인재라고 영입했으니 지금 민주당 윤리 의식이 어떤 상태인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의 마지막 ‘추잉껌’ 포장을 벗겨보니 ‘쉰맛’이군요. 원래 영입이란 게 뭔가 긍정적 가치를 상징하는 인물 데려다 깜짝쇼 하는 건데”라며 “판사가 정권의 애완견 노릇하다 국회의원 되는 게 ‘평범한 정의’라네요. 문재인 정권 들어와서 이런 파렴치한 일들이 정말 ‘평범’해지고 있다. 더 역겨운 것은 이런 짓을 하면서 이를 ‘정의’라고 부른다는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하긴, 이런 분이야말로 출세주의와 기회주의라는 당의 이념과 가치를 제대로 보여주는 카드인지도 모른다”며 “조국 일가가 아예 도덕성의 표준이 되어버렸으니 그쪽 기준으로는 이런 분도 성인으로 보이나 보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욱도 판사의 말을 인용해 “이탄희 판사 같은 이들을 ‘법복정치인’이라고 부른다”며 “황당한 것은 법복정치인들이 정권과 거래하는 사법적폐를 외려 ‘사법개혁’으로 포장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문재인표 개혁의 현주소”라며 “검찰에 이어 사법부마저 권력의 애완견으로 만들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애초 민주당의 영입 제안을 여러 차례 고사한 것으로 알려진 이 전 판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회 안에서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밖에서 할 수 있을지 고민이 있었다”며 “또 여러 억측에 시달려봤기에 두려움도 분명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21대 국회에서 사법개혁을 민주당의 핵심과제로 삼아주시겠느냐는 요청에 흔쾌히 응낙하는 당 지도부의 모습에 마음이 움직였다”며 “사법농단 1호 재판에서 무죄 판결이 나는 상황을 보고 마음을 굳혔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