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후 10여년 동안 홀로 지낸 60대 새터민이 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지난 17일 오전 10시20분쯤 수성구 한 공동묘지 인근 능선에서 새터민 A씨(62)가 숨져 있는 것을 중앙119구조본부 구조견이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지난 14일 지인들과 연락을 끊고 집안에 ‘사는 게 힘들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겼다고 덧붙였다.

2008년 홀로 탈북한 A씨는 임대 아파트에 살며 가정을 꾸리지 않고, 별다른 직업 없이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혈육이라고는 경기도에 사는 탈북자 출신인 조카 1명뿐이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