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는 박인비. 연합뉴스

‘골프여제’ 박인비(32·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 아쉬운 준우승을 차지했다.

박인비는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클럽 올랜도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일본의 하타오카 나사, 멕시코의 가리 로페스와 동률을 이뤄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18번 홀에서 치러진 연장 1, 2차전까지 하타오카, 로페스와 접전을 펼쳤던 박인비는 연장 3차전에서 티샷이 왼쪽 해저드에 빠지면서 먼저 탈락했다.

박인비의 발목을 잡은 18번 홀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까다로운 홀이었다. 박인비의 첫 보기와 연장전 티샷 실수가 모두 18번 홀에서 나왔다.

하타오카와 로페스는 이후 5차 연장까지 계속 파로 승부를 내지 못한 상황에서 해가 지는 바람에 한국시간 20일 밤 10시부터 6차 연장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더라면 2003년 박세리(25승·은퇴)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LPGA 투어 20승 고지에 오를 수 있었다. 박인비의 최근 우승은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이다.

박인비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늘 마지막 날 이븐파를 펼친 경기는 실망스러웠다. 그러나 이번 주 경기는 대체로 만족스러웠다”면서 “올림픽 2연패를 위해서는 한국 선수들 간의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대표에 선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