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 부정평가가 50.9%를 기록하며 8주 만에 50%를 넘어선 것으로 20일 나타났다. 특히 핵심 지지층으로 불리는 30대의 지지율이 10.6%포인트(p) 빠진 가운데, 최근 청와대에서 나온 ‘부동산 거래 허가제’ 발언 등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0명에게 실시한 1월 3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전주 대비 3.5%p 내려간 45.3%(‘매우 잘함’ 25.7% ‘잘하는 편’ 19.6%)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4%p 오른 50.9%(‘매우 잘못함’ 39.6% ‘잘하는 편’ 11.3%)였다. 부정평가가 50% 선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 11월 3주(118~22일)차 조사 이후 8주 만이다. ‘모름·무응답’은 전주 대비 0.9%p 감소한 3.8%였다.

긍·부정 평가 격차는 5.6%p를 기록해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11월 1주(4~8일) 조사(‘긍정’ 44.5% ‘부정’ 52.2%)에서 7.7%p 차이를 보인 이후 10주 만에 오차범위 밖으로 격차가 벌어진 것이다.

리얼미터 측은 최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부동산 거래 허가제’ 발언을 포함해, 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마음의 빚’이 있다고 토로한 점 등이 지지율 변화를 이끈 것으로 분석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신년 기자회견을 상승 모멘텀으로 살리지 못한 가운데, 검찰 직제 개편안 후속 보도와 조국 ‘마음의 빚’ 발언 등이 지지율 변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어 “강 수석의 ‘부동산 거래 허가제’ 발언 등도 논쟁을 불러 일으켰다”면서 “중도층의 변화가 전체 지지율 변화를 이끄는 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이번 조사에선 ‘보수’ ‘진보’ ‘중도층’ 등 모든 이념층에서 하락세가 나타났다. 보수층(21.8%→18.8%, 부정평가 78.9%)에서 낙폭이 가장 컸으며, 중도층(43.7%→41.4%, 부정평가 56.0%), 진보층((76.7%→75.5%, 부정평가 21.7%)에서도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40.3%→31.2%, 부정평가 63.6%), 서울(49.7%→44.4%, 부정평가 53.0%), 대구·경북(37.1%→31.9%, 부정평가 64.3%), 경기·인천(52.6%→48.6%, 부정평가 48.4%)에서 내림세를 보였다. 광주·전라(68.7%→74.6%, 부정평가 21.8%)와 대전·세종·충청(43.1%→45.2%, 부정평가 50.3%)에서는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30대(59%→48.4%, 부정평가 49.1%)의 낙폭이 10.6%p를 기록하며 제일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20대(44.5%→38.6%, 부정평가 53.0%), 40대(59.2%→55.3%, 부정평가 42.5%)에서도 하락했다. 반면 60대 이상(39.9%→41.1%, 부정평가 55.1%)에서는 올랐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19세 이상 유권자 5만1849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10명이 응답을 완료해 4.8%의 응답률을 보였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