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로텔리(30·브레시아)가 20일 이탈리아 브레시아의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열린 칼리아리와의 2019-2020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홈 경기에서 레드카드를 받았다.연합뉴스

마리오 발로텔리(30·브레시아)가 축구계 악동다운 면모를 또 한번 보였다.

발로텔리는 20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브레시아의 마리오 리가몬티 경기장에서 열린 칼리아리와의 2019-2020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홈 경기에서 2대 2로 팽팽하던 후반 29분 교체 투입됐다. 하지만 투입 7분만에 레드카드를 받으며 쓸쓸히 그라운드를 빠져 나왔다.

후반 36분 발로텔리는 칼리아리의 루카 페예그리니에게 거친 백태클을 시도해 경고를 받았다. 판정에 불만을 가진 발로텔리는 곧바로 주심에게 거칠게 항의하다가 두 번째 옐로카드까지 받으면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수적 열세에 놓인 브레시아는 결국 무승부에 그쳤고, 강등권 탈출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그라운드 안팎에서 돌출 행동이 잦은 악동 발로텔리는 프로 데뷔 이래 총 13장의 레드카드를 받았다. 지난 4시즌간 유럽 5대 리그에서 AS모나코의 수비수 제메르손과 함께 가장 많은 퇴장을 받은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발로텔리는 좀처럼 한 팀에 정착하지 못하고 인터 밀란(이탈리아),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AC밀란(이탈리아), 리버풀(잉글랜드), 니스, 마르세유(이상 프랑스)를 거쳐 지난해 8월 브레시아 유니폼을 입고 4시즌 만에 세리에A에 복귀했다.

이재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