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현금으로 거래하자며 꼬드긴 도둑이 돈다발이 든 가방을 바꿔치기해 달아났다.

20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이틀 전 4억원 상당의 돈다발을 싸 들고 광주 광산구 모처를 방문했다. 비트코인을 싸게 팔겠다는 SNS상 친구 B씨와 거래하기 위해서였다.

당초 약속에 따르면 B씨는 함께 만난 자리에서 A씨가 지켜보는 가운데 비트코인을 A씨 계정의 전자지갑으로 옮겨야 했다. 하지만 이날 B씨는 접속오류 등 핑계를 대며 작업을 미루더니 장소를 바꾸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무거운 돈뭉치를 편하게 들고 가라며 바퀴가 달린 여행용 가방을 A씨에게 줬다.

사실 B씨는 범행 장소에 A씨에게 준 것과 똑같은 여행용 가방을 하나 더 준비해뒀다. 그는 A씨가 한눈을 파는 사이 가방을 바꿔치기했다.

장소를 옮기자는 말에 속은 A씨는 바뀐 가방을 끌고 범행 현장을 나섰고 이후 B씨는 중요한 물건을 두고 왔다는 핑계로 A씨를 따돌렸다. 바뀐 가방 안에는 돈뭉치와 비슷한 무게 만큼 잡동사니가 들어있어 A씨가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 같은 절도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신원을 특정해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