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가 20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비스타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클럽 올랜도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AP뉴시스

박인비(3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에서 준우승했다.

단독 선두로 출발한 마지막 날 초반 두 홀 연속 보기로 공동 1위를 내준 뒤 연장 2차전에서 티샷 실수로 가장 먼저 탈락해 우승을 놓쳤다. 4년 만의 개막전 출전으로 올림픽 본선행 경쟁에 뛰어들어 준수한 성적을 냈지만, 뒷심 부족은 앞으로 만회해야 할 과제로 남았다.

박인비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비스타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2개씩 기록한 이븐파 71타를 적어냈다.

2위 김세영을 2타 차로 따돌린 선두로 출발했지만 2번(파4)·3번(파3) 홀에서 연속 보기를 쳐 흔들렸고, 8·16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만회했지만 하타오카 나사(일본), 가비 로페즈(멕시코)의 추격을 뿌리치지 못하고 최종 합계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공동 1위로 정규 라운드를 완주했다.

박인비, 하타오카, 로페즈의 ‘3파전’으로 18번 홀(파3)에서 이어진 연장전은 파의 행진으로 전개됐다. 그중 박인비가 가장 먼저 탈락했다. 연장 3차전에서 하타오카와 로페즈는 파를 지킨 반면, 박인비는 티샷을 물에 빠뜨렸다. 박인비의 우승이 좌절된 순간이었다. 골프에서 우승을 가리기 위한 연장전에 들어간 선수는 탈락의 순서와 상관없이 준우승자로 기록된다.

박인비는 18번 홀에서 이뤄진 미국 중계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이날 경기는 실망스러웠다”고 자평하면서도 “이날을 제외하면 좋았다. 오랜만에 출전한 개막전에서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브 파운더스컵 우승 이후 1년 10개월 만이자 박세리(25승·은퇴)가 2003년에 달성하고 17년간 이어가지 못한 한국 선수의 LPGA 투어 사상 두 번째 20승 고지를 다음으로 기약하게 됐다.

더욱이 이번 대회는 2020 도쿄올림픽 본선행을 위한 랭킹 경쟁의 출발선과 같았다. 박인비는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한 2016시즌 이후 4년 만에 투어 개막전 출전으로 사실상 올림픽 본선행 경쟁에 뛰어들었다. 준우승했지만 퍼트 수가 늘어난 마지막 날의 부진과 연장전의 낮은 승률은 과제로 남았다. 박인비의 LPGA 투어 연장전 승률은 이날까지 37.5%(3승 5패)로 다소 부진하다.

김세영은 최종 합계 10언더파 274타로 단독 2위에서 공동 7위까지 밀려났다. 이 틈에 허미정은 버디 10개를 쓸어 담고 보기를 2개로 막은 8언더파를 적어내 데일리 베스트를 기록했다. 허미정의 최종 합계는 공동 1위를 1타 차이로 추격한 12언더파 272타였다. 전날 11위에서 단숨에 공동 4위까지 도약해 대회를 완주했다.

하타오카와 로페즈는 연장 5차전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해가 저물면서 플로리다주 시간으로 20일 아침이 되는 이날 밤 10시에 연장 6차전을 시작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