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경인사연)은 지난 17일 이사회를 열어 임강택 통일연구원장의 해임안을 의결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임 전 원장은 지난해 10월 17일 국회 국정감사를 마친 뒤 회식 자리에서 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급 기관인 경인사연은 관련 내용을 전달받아 심의하고 해임 결론을 냈다고 한다.

경제학 박사인 임 전 원장은 통일연구원에서 20여년간 선임연구위원으로 일한 통일·북한 문제 전문가다. 남북정상회담 자문위원, 통일부 정책자문위원장도 지냈다. 지난해 6월 3년 임기인 통일연구원장에 임명됐다. 전임 통일연구원장은 김연철 현 통일부 장관이다.

임 전 위원장은 사건이 불거진 뒤로도 지난달 각종 국회 행사, 세미나 등에 활발하게 참석했다. 경인사연은 공석이 된 원장직을 새로 공모할 예정이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