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테크윈이 19~21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현지에서 연 '인터섹 2020' 전시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영상보안 제품과 솔루션을 체험하고 있다. 한화테크윈 제공

한화그룹 보안 솔루션 전문기업인 한화테크윈은 중동 최대 영상보안 전시회 ‘인터섹 2020’에 참가했다고 20일 밝혔다. 한화테크윈은 19∼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방 두바이에서 열리는 인터넷 2020에서 ‘일상 곳곳의 안전보안 솔루션(Expansion of Secure Life)’이라는 주제로 체험형 부스를 마련하고 제품들을 전시했다.

한화테크윈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와이즈넷 AI 영상보안 솔루션’을 선보였다. 와이즈넷 AI 폐쇄회로(CC)TV 카메라는 실시간으로 사람, 얼굴, 차량, 번호판 등을 감지한다. 또 중동 현지 맞춤형 솔루션인 네트워크 저장장치를 공개했다. 이 장치는 3G·LTX 모뎀을 활용해 네트워크가 열악한 곳에서도 원거리에 설치한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영상으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